无标题文档
현재 위치:  > 투자정보
중국 기업이 독일에 설립한 개발센터, 중독협력의 새로운 브라이트 스팟으로
글꼴 크기: 작은 출시일:2018-03-13 [이 페이지를 인쇄]    [가까운]

국제컨설팅기구 KPMG에서 최근에 발부한 보고서에 따르면 기구에서 조사한 중국자본 기업 이미 30% 독일현지에서 개발활동을 펼치고 있다. 독일 주재 중국 대사관 경제상무 참찬처는 조사 결과에 글을 발표해 중국기업이 독일에 개발센터를 설립하는 추세는 강력하며 성과가 뚜렷해 이미 중독 협력의 새로운 브라이트 스팟으로 거듭났다 적었다. 
  <상업 목적지--독일 2018>이라는 제목으로 명명된 KPMG 조사보고는 독일의 개발환경이 외자기업의 높은 경가를 받았고 64% 달하는 피조사 기업들에서 독일의 개발 환경이 유럽의 Top5 안에 손꼽힌다고 인정했다. 미국, 일본, 중국 비유럽연합 국가 투자자들이 독일에 개발센터 설립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상기 3개국의 58% 달하는 피조사 기업에서 향후 3년내 해마다 최소 1000 유로를 투입해 독일에서의 개발 활동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개에 따르면 독일의 개발 우세는 주로 개발혁신 능력이 막강하고 소질높은 개발 인재가 풍부하고 산업 군체 구도가 합리하며 중소기업 발전에 유리하고 정부에서 과학연구 영역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KPMG에서 2017년에 추진한 조사에 따르면 피조사 중국 자본 기업중 30% 독일 현지에서 개발활동을 펼치고 있다. 규모가 비교적 중국기업 개발센터는 이미 20개를 초과했다. 
  그외 중국 자본 기업이 독일 기업을 합병한 모두 개발능력을 높이 사고 있으며 대량의 자금을 투입해 현재의 개발 우세를 더한층 공고히 하고 있다. 예를 들어 닝버쥔성(宁波均胜)전자에서 독일 Preh GmbH 인수한 1000여만 유로에 달하는 자금을 투입해 개발센터를 신설했으며 현재 인재의 잠재력과 활력을 충분히 발휘시켜 개발 자원의 최대화 리용을 실현했다. 움직임은 현지 정부와 대중들의 높은 인정을 받았다. 
  12, 독일 주재 중국 대사관 형제상무참찬처는 위챗 공중계정 중독상무통 글을 게재해 중국과 독일이 다양한 영역에서의 혁신 협력 최신 우세를 상세하게 분석했다. 글에서는 중독 개발 협력의 호혜상생은 비전이 광활하며 구체적인 표현은 다음과 같다고 주장했다. 하나는 개발센터가 아우르는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둘은협력 형태가 보다 다양해지고 있으며 셋은 쌍방 우세를 효과적으로 결합해 호혜상생을 실현할 있고 넷은 독일 각계의 보편적인 환영을 받고 있다는 등이 그러하다.

출처: 중국신문망

 

无标题文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