无标题文档
현재 위치:  > 투자정보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본토 기업,둥관 개방형 경제의 길에 <글로벌 타임즈> ‘좋아요’ 눌러줘!
글꼴 크기: 작은 출시일:2018-03-09 [이 페이지를 인쇄]    [가까운]

최근 <글로벌 타임즈> 영문버전의 개혁개방 40시리즈 보도 하나로 <성숙한 상업 환경과 법률 시스템, 외국인 투자자들의 투자 격려>라는 제목의 뉴스가 다시한번 둥관에 포커스를 집중시켰다. 보도는 여러 기업가들의 목소리로 둥관에서 날따라 성숙해지고 있는 정책 법규와 고품질의 정부 서비스, 그리고 새시대 둥관이 발휘하고 있는 산업 체인 우세, 양호한 대외무역 환경 조성, 본토 기업의 글로벌 경쟁 참여 선도 성과 조치를 반영했다. 
외국인 투자환경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보도는 우선 광둥성의 외국기업 책임자의 말을 빌어 지난 40년의 개혁개방 과정에 중국의 상업환경과 법률시스템 모두 날따라 보완됐고 외국인 투자 환경 역시 점점 좋아졌다고 피력했다. 특히 정부의 서비스가 크게 향상됐으며 예를 들어 보다 빠르고 편리한 신청 프로세스 등이 그러하다.

개혁 개방 과정에 해외 자본과 기술은 둥관이 국제 제조업 유명 도시로 발돋움하게 했고 다양한 상품이 이곳에서 출발해 세계로 발송됐다. 알아본 따르면 2017, 둥관의 대외무역 거래 총액은 1.23 위안, 1945 달러에 달해 전해 대비 7.5% 성장했다. 
최근 몇년간 광둥성 유일의 국가 개방형 경제 새체제 구축 종합 시점 시험 도시로서 둥관은 대외개방 수준 향상에 힘을 기울였고 뚜렷한 성과를 창출했다. 지난해 전국에서 솔선수범 기업을 단위 하는 가공무역 감독 관리 패턴 개혁을 실행하고 통상구 ‘3가지 호환대통관 전체 보급을 실현했으며 가공무역 혁신 발전을 대폭적으로 촉진하고 국제 물류 호련호통 대통로를 구축했다. 지난해 데이터에 따르면 둥관의 대외무역 총액은 연속 3년간 1 위안 관문을 돌파했고 역사 기록을 쇄신했다.

둥청 외국인 투자 기업 협회의 책임자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노동자 권익과 환경보호 관련 법률, 법규가 보다 보완되고 과거 둥관의 비교적 낮은 토지 원가와 노동원가 우세가 점차 약화되면서 일부 외자 기업들이 제조 일환을 동남아시아로 옮겨갔다. 그러나 둥관은 여전히 막강한 흡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는 완정하고도 성숙한 산업 체인이 있다. 이는 글로벌 경쟁에서 아주 관건적인 우세이다.”

보도에서는 태평양 핸드백 공장 등을 사례로 ‘3 1에서 시작한 둥관이 오늘날 , 가두에 여러개 글로벌 우세 산업을 형성한 과정을 되돌아 보았다. 이와 더불어 둥관 본토 기업들도 굴기했다. 기자는 취재 과정에 영업수입 규모가 1 위안을 넘는 기업가들과 접촉했고 이들 대부분이 초기 외자공장에서 기술과 관리 노하우를 배운 자주 개발, 자주 브랜드 창설로 성공한 케이스였다.
보도에서는 둥관의 LED 광전기 기업 회장 차이원정(蔡文正(음역) 스토리를 풀어냈다. 1992, 차이원정은 푸젠(福建)에서 선전을 찾았고 초기에는 외자 공장에서 플라스틱 가공으로 사업 밑천을 마련했다. 1996년부터 본격적인 창업을 시작했다. 전자업종에서 휴대폰 부품 가공에 종사하는 과정에 기업은 개발을 통해 일본 기업에서 독점하다싶이 일종의 광전기 모듈 기술을 장악했다. 둥관에 투자해 공장을 건설했고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이했다.
올해 2, 차이원정의 기업은 처음으로 미국에서 2018 CES전시회(국제 소비류 전자 제품 전시회) 참가했다. 현재 기업은 글로벌 시장 확장 전략을 펼치고 있다. 둥관에 브랜드 빌딩을 건설했고 기업에서 자주적으로 개발한 LED 액자, 그림 등이 해외 소비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보도에서는 현재 둥관에서 신흥 산업에 종사하는 일부 기업들이 상장과 신삼판 상장 자본 역량을 빌어 OEM 캐릭터에서 빠르게 벗어나고 있으며 국제 분공과 경쟁 체계에 깊이있게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동남아시아 지역에 투자해 공장을 건설하며 미국 시장에서 발전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출처: 둥관 타임 DG

 

无标题文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