无标题文档
현재 위치:  > 투자정보
노동력 감소 영향 뚜렷,2월 둥관 제조업 PMI 48.6으로 하락
글꼴 크기: 작은 출시일:2018-03-06 [이 페이지를 인쇄]    [가까운]

일전 둥관시 경제정보화국에서 둥관일보 연합으로 발부한 둥관시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중점기업 PMI) 따르면 설연휴 영향으로 2 둥관시 제조업 PMI 48.6으로 전달 대비 3.9%p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8개월 동안 거시경제경기지수 이상에 머문데 이어 둥관시의 PMI 처음으로 거시경제경기지수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그러나 당월 생산지수와 신규 주문 지수는 여전히 거시경제경기지수 이상에 머물렀다.

8 지표 여전히 거시경제경기지수 이상에 머물러

설연휴 영향으로 2 전국, 광둥성 PMI 모두 하락 태세를보였다. 2, 둥관 제조업 PMI 거시경제경기지수 밑으로 떨어졌지만 11 세부항목 지수중 8개가 여전히 거시경제경기지수 이상에 머물렀다. 5 가중 지수를 보면 생산지수와 신규 주문 지수가 다소 반락하기는 했으며 거시경제경기지수 이상에 머물렀다. 그중 생산지수는 51.1 전달 대비 5.1%p 하락했다. 하락폭이 비교적 크지만 지난해 동기에 비해 1.3%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제조업 기업의 생산 상황이 지난해보다 좋다는 것을 말해준다.

신규 주문 지수는 50.5 전달 대비 3.5%p 하락했지만 연속 24개월 한계기준 50.0 이상을 유지했다. 이는 제조업 기업에서 이달에 받은 고객 주문량 증폭이 줄었음을 의미한다.

원재료 재고 지수는 50으로 전달 대비 0.6%p 하락해 한계기준 50.0 머물렀다. 이는 둥관시 제조업 기업의 이달 주요 원재료 재고 변화가 크지 않다는 것을 말해준다.

종업원 지수는 38.1 전달 대비 10.4%p 대폭 하락해 연속 7개월간 한계 기준 50.0 이하에 머물렀다. 이는 둥관시 제조업 기업의 이달 종업원 사용량 감소폭이 뚜렷하게 확대됐음을 의미한다.

중소 기업이 받은 음력설연휴 영향

둥관시 PMI지수 특약 분석 전문가, 둥관이공학원 교수 리츠완즈(李传志)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2 종업원 지수의 대폭적 하락이 PMI 2.08%p 하락을 조성했고 지난달 PMI 영향준 주요 요소이다. 기업 규모를 보면 대형 기업, 중형 기업과 소형 기업 PMI 지수는 각각 50.1, 47.0 47.9 중소기업이 음력설연휴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휴 이후 작업이 재개되면서 기업의 생산, 경영이 정상 상태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리츠완즈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외부 환경을 보면 올해 두달도 안되는 사이에 미국 상무부에서 이미 수입 중국 제품에 4차례 더블 반덤핑조사를 실시했고 최근 인민페 가치 인상 속도가 빠른 대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금리 인상도 빨라져 국내 수출 기업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조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둥관시의 외향형 기업들 역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비추어 다음 단계에는 계속해배증계획 깊이있게 실시함과 아울러 기업에서 인력자원 문제를 해결할 있게 확실한 도움을 주며 둥관시의 인재 육성, 유치 각항 정책 비호적 인구 입적 정책을 적극 시달해 중소기업 공공 서비스 플랫폼이 기능 노동자 육성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시킬 계획이다. 그밖에 방직복장 국제 무역 환경 변화 영향을 크게 받는 전통 업종을 상대로 조사 연구를 강화하고 구조조정이 하루빨리 이뤄질 있게 이끌어 산업의 업그레이드를 실현할 예정이다.

 

출처둥관 타임DG

 

无标题文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