无标题文档
현재 위치:  > 투자정보
이스터 글로벌화에 대거 투자, 29억위안으로 닝버이저 수매 예정
글꼴 크기: 작은 출시일:2017-11-14 [이 페이지를 인쇄]    [가까운]

둥관 상장 기업 이스터가 해외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전 이스터에서 발부한 공고에 따르면 이 기업에서 현으로 닝버 장베이이저새에너지과학기술유한회사의 100% 지분을 매입할 예정이며 거래 가격은 29억 위안에 달한다.  

자료에 따르면 닝버이저는 주로 태양에너지 태양광 발전 제품 연구 개발, 생산, 가공 및 판매 사업을 경영하고 있으며 주요 제품은 태양에너지 모듈과 태양전지 셀이다. 이 기업은 베트남에 1.1GW 셀 생산력과 4.0GW 모듈 생산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베트남 나아가 전체 동남아시아 구역에서 규모가 비교적 큰 태양광 모듈과 태양광 전지 생산 기업이다. 

이스터에서는 수년간의 발전을 거쳐 닝버이저가 풍부한 해외 고객 자원을 누적해 이스터의 해외 확장 사업, 글로벌화 구도 배치에 박차를 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혔다. 이와 도잇에 이스터는 닝버이저를 통해 태양전지 셀과 모듈 생산 판매 사업 영역으로 진출해 자산 품질과 지속적 영리 능력을 더한층 향상시켜 기업 규모를 강건하게 하고 리스크 대항 능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이스터는 줄곧 UPS 전원, EPS 긴급 전원, 통신 전원, 태양광 발전 시스템, 새에너지 자동차 스마트 충전 시스템, 스마트 마이크로 그리드 시스템 등 제품의 연구 개발, 제조와 판매에 종사해왔다.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이스터는 닝버이저를 통해 태양전지 셀과 모듈 생산, 판매 사업 영역에로 진출할 수 있다.

이스터는 이번 매입이 영리 능력의 향상을 가져올 것이라 보고 있다. 공고에서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닝버이저 태양광 전지, 모듈 생산 대행 및 판매 사업은 최근 몇년간 신속한 성장을 유지했고 양호한 영리능력을 갖추고 있어 상장회사를 위해 지속적이고 안정된 영리 지원을 줄 수 있다. 이와 동시에 닝버이저가 보유한 광범한 고객군과 글로벌 판매 통로는 이스터에 업무 접목을 가져다줘 이스터 태양광 시스템 통합 사업의 해외 판매 규모를 확대해줄 수 있다.

동시에 이는 이스터에서 기업의 사업 구조와 산업 구도를 개선하는 한차례 시도이기도 하다. 이스터는 기업에서 태양광 업종에 대한 투입 강도를 더한층 확대해 주요사업에 태양광 전지, 모듈 제조 사업을 추가함으로써 기업의 태양광 사업 기반을 다질 것이라 밝혔다. 기업의 산업 구도 역시 동남아시아 지역에로 확장되고 고객군의 글로벌화 정도도 더한층 향상될 전망이다.

출처: 둥관Timedg


无标题文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