无标题文档
현재 위치:  > 투자정보
중국 전자상거래 최첨단 로봇 분류센터 바로 이곳 동관에
글꼴 크기: 작은 출시일:2017-11-07 [이 페이지를 인쇄]    [가까운]

 징동방면의 예측에 의하면, 이번 해 “11.11”기간 (11 11일-16일) 모든 업계의 택배처리총량은 새로운 수량급에 도달할 것이고 예상컨대 10억건을 초과할 것이다. 주문랴의 폭증에 대하여, 징동은 어떠한 방법으로 이러한 도전에 직면할 것인가? 이러한 의문을 가지고 11월 5일 오후 남방일보 기자는 징동 화남 마용 지능화 로봇 분류센터를 방문하여 중국에서 현재 최고로 선진적인 지능화 물류의 과학기술을 직접 느껴보았고 징동 11.11의 준비정황을 미리 알아보았다.

    로봇분류센터현장에서 기자는 사용면적 1200평방미터인 작업대에서 300여개의 코드번호가 미니언즈 분류로봇들이 물건 수령, 코드 식별, 물건 투입을 진행하는 과정을 보았다. 전체 과정은 아주 질서정연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이 또한 마용 지능화 분류센터의 하나의 아름다운 풍경으로 되였다. 관성 항법과 2차원 바코드 기술을 통하여, 이러한 미니언즈들은 자동으로 택배전표의 정보를 식별할 뿐만아니라 포장의 코드 식별과 중량 측정을 지동으로 완성하고 최고로 합리적인 노선으로 제품의 분류와 발송을 완성한다.

    현재, 마용 지능화 로봇분류센터의 일 평균 분류량은 4만-5만건으로 매시간 최고 생산능력은 12000건에 달하고 분류정확율은 100%에 달한다. 이러한 분류효율은 인공 분류작업의 3-4배에 달한다.

 

출처: 남방일보


无标题文档